权香花
2019-09-12 10:19:06 출처:cri
편집:权香花

이극강총리 국무원 상무회의 소집

이극강 국무원 총리가 9월11일 국무원 상무위원회 회의를 소집해 군중들의 관심사를 두고 기본민생을 한층 보장하며 도농주민의 고혈압, 당뇨병 진찰약품 관련 의료보험청구 정책을 출범해 수억명 환자들의 부담을 줄이기로 결정했습니다. 회의에서는 또 진찰치료와 회복요양의 결합 발전을 깊이있게 추진하도록 배치하고 노인의 건강과 양로수요를 보다 잘 만족시키도록 촉구했습니다.  

중대한 만성병 예방퇴치를 한층 강화하고 환자들의 약품부담을 줄이기 위해 도농 기본의료보험에 참가한 3억명의 고혈압, 당뇨병 환자를 상대로 국가 기본의료보험청구 약품리스트 중 진찰 받은 약품비용은 의료보험기금이 부담하고 부담비례를 50% 이상으로 상향조정 했습니다. 조건부가 있는 지역은 개인부담 기준선을 설정하지 않아도 되고 의료보험 혜택한도는 각자 설정할 수 있다고 결정했습니다.  
 
회의는 진찰치료와 회복요양의 결합 발전을 깊이있게 추진하는 조치를 확정했습니다. 첫째는 심사를 간소화하게 됩니다. 둘째는 가격매커니즘을 개선하고 불합리한 심사비준을 취소하며 "창구 하나의 처리" 등 조치를 실행하고 사회 각계 역량을 동원해 진찰치료와 회복요양을 결합한 기구를 세우도록 격려하게 됩니다. 셋째는 양로기구와 의료, 건강회복, 간호 등 기구의 협력을 격려하고 방문서비스를 지지하며 양로간호 등 인재를 대규모로 양성하게 됩니다. 넷째는 진찰치료와 회복요양 결합 기구의 세금, 부지 등 관련 우대정책을 이행하게 됩니다.  

번역/편집: 권향화
korean@cri.com.cn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