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I소개
게시판
조선어부 소개
 
cri korean.cri.cn/
오늘의 성구  胯下之辱(과하지욕) 가랑이 사이로 기어서 지나가는 치욕
2012-07-30 09:06:57 cri

과하지욕(胯下之辱)

◎글자풀이: 사타구니 과(胯), 아래 하(下), 갈 지(之), 욕 욕(辱)

◎뜻풀이: 한자로 "가랑이 사이로 기어서 지나가는 치욕"이라고 풀이된다. "한순간의 분노를 참으면 백일의 근심을 면한다"는 말이 있다. 과하지욕이란 바로 큰일을 위해서 눈앞의 굴욕도 참고 견뎌낼 줄 알아야 한다는 뜻이다.

◎유래:

한신(韓信)은 전국시대 최고의 명장으로 유방의 천하통일을 위해 큰 공을 세운 인물이다. 한신은 가난한 가정에서 태어났지만 어려서부터 장차 나라의 최고 명장이 되리라는 큰 뜻을 품었다. 그는 "손자병법"을 좋아해 밤낮으로 탐독하였다. 또 천하의 최고 명장을 꿈꾸며 다른 무사나 협객들처럼 늘 보검을 차고 다녔다. 검을 몸에 지니는 것은 당시 유행한 풍속으로 호신은 물론 신분을 나타내기 위한 표시이기도 했다.

그러나 직접 병사를 배치하고 전쟁을 겪어보지 않고 글로써 병법을 배우는데는 한계가 있었다. 시간이 흘러도 출세의 기회가 찾아오지 않자 한신은 마음이 조급해지기 시작했다. 하루는 그가 주막에서 술로써 공허한 마음을 달래고 있었다. 술 몇 모금에 취기가 올라오자 졸린 두 눈을 비비며 습관적으로 옆구리에 찬 검을 뽑았다. 그리고는 긴 한숨과 함께 도로 집어넣었다. 한신이 몸을 비틀거리며 주막을 나와 골목에 들어서자 동네 불량배가 팔짱을 끼고 그의 앞을 가로막았다.

"보아하니 덩치도 크고 무예에도 꽤나 능한 자처럼 늘 보검을 차고 다니던데 어디 나와 한번 겨뤄보지 않겠느냐?"

한신이 고개를 들어보니 동네에서 소문이 자자한 불량배였다. 싸워봤자 의미없고 대꾸해봤자 더 큰 싸움이 된다는 것을 알기에 한신은 머리를 가로저으며 말했다.

"어찌 감히 너와 겨루겠느냐. 오늘은 내가 급한 볼일이 있으니 그만 길을 비키거라. "

그러나 불량배는 끈질기게 붙잡고 놔주지 않았다.

"검술은 몰라도 사람을 죽이는 법은 알고 있을테지? 겁쟁이가 아니라면 그 검으로 내 목을 쳐보거라."

한신은 머리끝까지 치밀어 오른 화를 꾹꾹 참으며 말했다.

"서로 잘 알지도 못하고 원한 깊은 사이도 아닌데 너를 죽여야 할 이유가 없지 않느냐?"

한신이 한 발자국 물러서자 불량배는 더욱 신이나 말했다.

"키는 8척인 놈이 배짱이라곤 눈곱만큼도 없네. 이깟 일에 벌벌 떨다니. 이마저도 못하겠다면 내 가랑이 밑으로 기어나가 보려무나."

불량배는 저잣거리 가운데 두 다리를 쩍 벌리고 섰다. 두 사람이 오가는 고성에 구경꾼들이 우르르 몰려들었다. 심한 모욕에 더는 참을 수 없어 한신은 손으로 보검을 꽉 잡고 한참 동안 그를 노려보았다.

"만약 저 자를 죽이면 나는 살인죄로 신세를 망칠 것이 분명해. 어쩌면 죽을죄를 면치 못할지도 모르는 이 상황에서 명예나 체면을 지켜서 무엇하리."

한신은 불량배를 한참을 훑어보더니 납작 엎드려 그의 다리사이로 엉금엉금 기어지났다. 모여 섰던 구경꾼들은 배를 끌어안고 웃었다. 그 후 사람들은 한신을 "가랑이 사이로 지나간 놈"이라고 불렀다.

훗날 한신은 보검을 가지고 참전하여 병사가 되었고 항우로부터 출중한 무예실력을 인정받아 출세길에 올랐다. 그후 그는 유방의 오른팔로 되어 한나라 건국에 지대한 공을 세우고 그 공으로 초왕이 되었다. 한신은 과거의 사건을 돌이키며 이렇게 말했다.

"오늘의 내가 있는 건 그때의 굴욕을 참았기 때문이다."

대업을 이루기 위해 한 순간의 굴욕을 참아낸 한신은 큰 포부와 도량을 지닌 명장임이 틀림없다. 사자성어 과하지욕은 큰일을 위해서 눈앞의 굴욕도 참고 견뎌낼 줄 알아야 한다는 뜻으로 사용된다.

  관련기사
   Webradio
선택하세요
cri korean.cri.cn
  추천기사

새해가 왔어요~

영상으로 보는 제2회 중한성장지사회의

제2회 중한성장지사회의 베이징에서 개최

동행

판다 애니메이션丨CIIE 전시품 총 동원
중국각지우편번호중국각지전화코드편의전화번호호텔
China Radio International.CRI. All Rights Reserved.
16A Shijingshan Road, Beijing, Ch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