赵雪梅
2019-03-22 15:32:46 출처:cri
편집:赵雪梅

대표 감독 7명 공동작품 "나와 나의 조국" 국경절 상영

图片默认标题_fororder_CqgNOlyS0oWAavAEAAAAAAAAAAA69_707x1000

진개가(陳凱歌) 등 중국의 대표감독 7명이 공동으로 메가폰을 잡아 세간의 많은 관심을 받아왔던 영화 "나와 나의 조국(我和我的祖國)"이 20일 베이징에서 제작발표회를 가지고 컨셉 포스터를 공개했습니다. 

영화는 올해 10월 1일 국경절에 전국 영화관에서 공식 상영될 예정입니다. 

"나와 나의 조국"은 "황토지"와 "패왕별희" 등 많은 국제영화제 수상작들을 제작하여 중국의 제5세대 대표적인 감독으로 불리우는 진개가 감독이 총감독을 맡고 황건신(黃建新) 감독이 총제작인을 맡았으며 장일백(張一白), 관호(管虎), 설효로(薛曉路), 서쟁(徐崢), 녕호(寧浩), 문목야(文牧野) 감독이 공동으로 촬영한 작품입니다. 

图片默认标题_fororder_CqgNOlyS0eWALWrlAAAAAAAAAAA997_1000x666

제작발표회에서 관계자들은 "나와 나의 조국"은 중국의 영화인들이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70주년에 선물하는 헌정작품이라고 밝혔습니다. 

영화는 건국 70년 동안 중화인민공화국이 걸어온 길과 중요한 역사적인 순간들 그런 순간순간 서민들과 공화국이 보여준 끈끈한 연결과 그 속에 담긴 심금을 울리는 이야기들을 다루었습니다. 

이날 "나와 나의 조국" 제작발표회에 영화 출품인 부약청(傅若淸)과 감독 7명이 전원 참석했습니다. 

图片默认标题_fororder_CqgNOlyS0iaAKtGTAAAAAAAAAAA376_667x1000

제작발표회에서 황건신 총제작인은 "역사적인 순간, 전국민의 기억, 정면승부"라는 말로 영화의 줄거리를 정리하면서 영화는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이후의 70년 세월에 대한 전 국민의 기억을 되돌아보고 중대한 역사적인 사건이 있을 때마다 보여준 서민과 나라 운명간의 끈끈한 연결에 초점을 맞추었다고 전했습니다. 진개가 감독은 영화가 보여준 정면승부는 "거대한 에너지를 방출했으며 사람들의 운명을 바꾸었다"고 평가했습니다. 특히 영화는 지난 70년동안 국가가 거둔 성과에만 초점을 맞추지 않고 각고의 분투를 하여온 평범하지만 위대한 중국인민의 모습을 잘 보여주는데 역점을 뒀다고 진개가 감독은 말했습니다. 다른 감독들도 제한적인 시간 안에 살아 있는 생생한 "사람"을 보여주는데 가장 큰 신경을 썼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图片默认标题_fororder_zhangyibai-CqgNOlyS0lqAEK_5AAAAAAAAAAA280_999x666

영화는 1950년대에 태여난 진개가감독과 1960년대에 태여난 장일백, 관호 감독, 1970년대에 태여난 설효로, 서쟁, 녕호 감독, 작년 금마장(金馬奬) 신인감독대상을 수상하면서 이름이 알려진 1985년 생 문목야 감독 등 시대마다의 특징이 녹아 있는 여러 시대를 아우르는 감독들이 힘을 모아 제작했다는데서 더 큰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중국의 여러 시대의 시대상이 녹아 있는 감독들이 거대한 역사적인 시야, 빛과 그림자로 이루어진 영화라는 매개체로 보여준 중국인의 마음과 정은 어떤 것일지 그들이 보여주는 그들과 조국의 관계가 2019년10월 1일 국경절 공개됩니다. 

업계인사들은 올해 국가 영화국이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영화프로젝트인 "나와 나의 조국"은 중국 영화사의 새로운 장을 썼다고 보고 있습니다. 

图片默认标题_fororder_ninghao-CqgNOlyS0jOAUoHMAAAAAAAAAAA824_667x1000

图片默认标题_fororder_furuoqing-CqgNOlyS0j6AIoteAAAAAAAAAAA187_667x1000

图片默认标题_fororder_guanhu-CqgNOlyS0k6AD5_oAAAAAAAAAAA028_1000x666

图片默认标题_fororder_huangjianxin-CqgNOlyS0meAWsHqAAAAAAAAAAA440_1000x667

图片默认标题_fororder_wenmuye-CqgNOlyS0nGAIn8qAAAAAAAAAAA442_1000x667

图片默认标题_fororder_xuexiaolu-CqgNOlyS0nyAaHJTAAAAAAAAAAA969_1000x666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