韩昌松
2020-03-05 09:32:30 출처:cri
편집:韩昌松

의료용 물류 로봇 "샤오바이", 코로나19 퇴치 지원

최근에, 흑룡강성 코로나19 중증 집중치료센터에 의료용 물류 로봇”샤오바이”가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샤오바이”가 격리구역의 방호문을 열고 구급센터의 ICU로 들어가고 있다.

로봇 특유의 경쾌한 소리가 들린다. "도착했습니다. 카드를 긁고 물건을 넣으십시오."

간호사가 카드를 긁고 방금 채취한 환자의 혈액수집튜브를 “샤오바이”에게 맞기자 "샤오바이"의 활발한 목소리가 다시 들린다.

 "임무 전달받았습니다. 출발하겠습니다. “

“수고하셨습니다. 우리의 코로나19방역 영웅들!"

중증 환자는 하루 24 시간 모니터링해야 하며, 혈액 검사 및 약물 배달 수요가 수시로 있을 수 있다.

이를 위해 지정인원을 배치해 교대근무를 하면 인력과 방호복을 낭비할 수 있지만 “샤오바이”는 하루에 10 번 이상 작동 할 수 있고 빈도가 높기 때문에 혈액 검사 결과도 더 빨리 나오며 감염 리스크 또한 없어서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