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5 15:52:30 출처:cri
편집:金东光

춘풍득의(春風得意)

                                                               

◎글자풀이: 봄 춘(春 chūn), 바람 풍(風 fēng), 얻을 득(得 dé), 뜻 의(意 yì).

◎뜻풀이: ①(과거에 급제하여)득의만면하다. ②모든 일이 순풍에 돛 단 것처럼 순조롭다. 

◎출전: 당(唐) 맹교(孟郊) 『등과후(登科後)』


◎유래: 

      어머님 손에 실 바늘 가지시고(慈母手中線) 

떠돌이 이 자식의 옷 지으셨네(遊子身上衣) 

떠나실 때 한올한올 촘촘히 누비신것은(臨行密密縫) 

혹시나 이 자식 돌아옴이 늦을까 걱정함이네(意恐遲支歸) 

뉘라서 말했던고 이 조그만 풀같은 효심으로(誰言寸草心) 

춘삼월 봄볕같은 은혜를 갚을 수 있다고.(報得三春輝) 

   이 오언율시(五言律詩)의 작가는 당(唐)나라 중반의 유명한 시인 맹교(孟郊)이다.

시는 소박한 언어로 사람을 감동시키는 정을 보여 주었다. 이 시는 당시(唐詩)중의 수작일 뿐만 아니라 맹교의 시중에서도 높은 수준을 자랑하며 널리 알려져 당시와 후세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맹교는 성격이 괴벽하여 다른 사람과 내왕을 크게 하지 않았으며 젊었을 때에는 숭산(嵩山)에 은거해 있었다. 대시인 한유(韓愈)가 맹교의 재능을 높이 평가해 과거시험에 참가해 공명을 얻고 나라와 백성을 위해 그 재능을 써줄것을 권했다. 그러나 맹교는 이렇게 말했다. “저의 성격이 관직을 맡기에는 적합하지 않습니다. 일단 출사를 하면 상급자와의 관계를 잘 처리하지 못할 것이며 게다가 저는 정무처리에 서툽니다.”

  이에 한유가 권고했다. “나도 성격이 곧은 사람이지만 이는 응시에 장애로는 될수 없습니다. 당신의 문재(文才)로 볼 때 한림학사(翰林學士)를 맡아도 전혀 부족함이 없을 것입니다. 출사를 해야 합니다. 대장부로 태어났으면 나라를 위해 한몸을 바쳐야 하거늘 어찌  심산속에서 늙어 죽는단 말입니까?”

  한유의 반복되는 설득에 맹교는 끝내 도성 장안(長安)에 가서 과거시험에 참가했다. 

오래동안 심산속에 있은 탓인지 아니면 운이 부족했던지 맹교는 두번이나 과거시험을 치렀으나 모두 낙방했다. 두번 시험을 치르는 사이에 세월은 이미 10년이나 훌쩍 흘렀다. 

맹교는 이 10년동안 공명은 얻지 못했으나 줄곧 장안에 거주했다. 그는 생계를 유지할 방법이 없어 친구들의 구제로 하루하루를 살아갔으니 그 생활고는 이루 말할수 없었다. 50살이 되던 해에야 맹교는 과거시험에 합격한다. 그는 기쁜 마음으로 칠언절구를 지었다. 

지난날 궁색할 때는 자랑할것이 없더니         (昔日齷齪不足誇)

오늘 아침에는 우쭐하여 생각에 거칠것이 없더라  (今朝放蕩思無涯)

봄바람에 뜻을 얻어 말을 세차게 달리니        (春風得意馬蹄疾)

하루만에 장안의 꽃을 다 보았네.             (一日看盡長安花)

   “춘풍득의”는 후에 일이 순풍에 돛 단 것처럼 순조로워 매우 기쁨을 형용하는 성어로 사용되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