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18:20:39 출처:cri
편집:林凤海

외교부, 일본의 나토 정상회의 관련 언론에 응답

후미오 기시오 일본 총리의 나토 정상회의 기간 해당 태도 표시를 언급하면서 조립견 외교부 대변인은 7월 1일 일본은 나토 정상회의에서 지난 말을 지겹게 되풀이하고 말끝마다 실력으로 일방적인 현상태를 개변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말했다면서 실제상 일본은 자체의 군사확대와 무력 강화에 구실을 찾은 것이며 여러 측은 이에 대해 이미 분명히 보아냈다고 지적했다.

알려진데 의하면 후미오 기시오 일본 총리는 나토 정상회의에서 유럽과 아태 지역의 안전방위는 서로 뗄 수 없다고 표했다. 그는, 강제수단을 통해 일방적으로 현 상태를 개변하려는 현상은 동해와 남해에서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내일의 동아시아지역은 두번째 우크라이나로 될 수 있다고 표했다.

조립견 대변인은 일본이 의도적으로 나토 아태화의 급선봉으로 충당하려 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이 작법은 전적으로 사욕으로 냉전사유를 유지하려는데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것은 본 지역에서 진영 대항을 도발하고 대립과 분열을 만들려는 것이라면서 이것은 일본을 포함한 지역 나라에 아무런 이점도 없다고 강조했다.

조립견 대변인은, 국가 간 발전 관계는 응당 세계 평화와 안정에 이로워야 하며 제3자를 겨냥하거나 제3자의 이익에 손해를 주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은 나토의 관련 동향을 면밀히 주목하고 중국 이익에 손해를 주는 상황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표했다.

공유하기:
뉴스 더보기 >